대안정치, 신당창당 삐걱…준비기획단 인선 연기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8-20 17:40
'손학규선언'엔 "뜬구름 잡는 식" 냉랭…평화당도 "큰 의미 없다"
민주평화당 탈당파로 구성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첫 의원총회를 열었다. 다만 신당 창당에 관해서는 다소 삐걱거리는 모양새다.

대안정치는 20일 첫 의원총회에서 '대안신당 창당준비기획단'의 인선과 신당 창당 계획 수립을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인선안 등을 확정하지 못했다.

유성엽 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거대정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전횡과 횡포를 막기 위해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며 "오늘 대안신당을 추진해나가는 체제를 갖추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진행된 비공개 의총에서 창당준비기획단 단장으로 내부인사를 내세우기보다는 외부인사를 영입해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안정치는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인선 문제 등을 추가 논의키로 했다.

이런 가운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이날 내놓은 야권 '빅텐트' 구상에서도 평화당발(發) 정계개편은 고려 대상에서 제외됐다.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왼쪽 세번째)가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안정치 워크숍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

    만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