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꼬리무는 조국 딸 의혹, 이번엔 논문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8-20 10:45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들어서며 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설명하겠다"며 계속해서 말을 아끼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 장학금과 외국어고 재학 당시 논문 1저자 등재 논란, 배우자·자녀의 사모펀드 투자 논란 등에 대해 설명했지만 후보자 자신이 직접 해명에 나서지는 않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