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인근서 '폭발물 의심' 신고 접수…경찰 "현장 통제 후 조사 중"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8-19 17:34
19일 국회 인근에서 폭발물 의심 물체 관련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서울 여의도지구대에 국회 외곽 7문 건너편 쪽 서강대교 남단에서 폭발물 의심 물체가 신고됐다. 이에 상황실 근무자가 출동해 현장을 통제한채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돌발상황에 대비해 모니터링 강화하고 있다"며  △경비대 상황전파 △유관기관 정보 협조 △상황실 근무자 △국회경비대 현장 배치 등의 조치에 나섰다. 

경찰은 현재 경찰차 5대·소방차 5대와 현장에 경찰인력 30명 투입하고 폭발물 의심 물체에 대한 X-레이 검색 등을 진행하고 있다. 
 

국회의사당 [이정수 기자, leejs@ajunews.com]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