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광주형 일자리사업 계획대로 진행"

(광주)박승호 기자입력 : 2019-08-19 15:57
20일 합작법인 출범식... 2021년 하반기 양산계획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무사히 잘 치른 것은 광주시민의 적극적인 협력 덕분이라고 밝혔다. 또 광주형 일자리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사진=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한 달여 동안 열린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개최에 대한 감사의 인사와 함께 이 기간 진행된 시정현안 추진상황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시장은 1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국제수영연맹(FINA)과 각국 선수단으로부터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평가받았다”면서 “턱없이 적은 예산, 북한불참, 국내스타선수 부재라는 3대 악재에도 불구하고 광주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성숙된 시민의식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의 성공적 개최로 광주는 ‘수영대회 광주’라는 이름을 얻었으며 대한민국은 세계 5대 메가 스포츠대회를 모두 개최함으로써 스포츠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남은 과제는 수영 인프라 확충 등 레거시사업(유산사업)을 통해 광주대회의 경험과 효과를 지속시키는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이 시장은 “한국수영진흥센터(가칭)를 설립해 수영선수 및 지도자 육성, 수영의 대중화, 조기 생존수영을 실시하겠다”며 “이낙연 총리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광주형일자리 사업인 자동차공장 설립은 계획된 방향대로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하반기 착공, 2021년 하반기 양산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내일(20일) 합작법인 출범식을 개최하고 정관, 법인명칭, 대표이사를 확정하고 8월 중 법인설립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사업이라서 언론과 중앙정부 등의 협조가 절실하다”라며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합작법인 설립 차질, 투자보조금 특혜논란, 임원선정 불협화음 등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하고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대승적 차원에서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또 “지역 일자리 사업의 효율성과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중앙정부의 컨트롤타워 역할이 중요하다”라며 “최근 발표된 강원형, 군산형, 구미형, 울산형 일자리 사업을 보면 모두 자동차 관련 산업에 집중되어 있어 중복투자, 과잉공급 등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