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전도 금융허브로 키운다"...홍콩 시위 견제 나선 中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8-19 14:06
국무원, 선전을 '중국특색사회주의' 선행시험구로 지정 선전 내세워 국제 금융허브 홍콩에 경제적 압박 포석
중국 정부가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의 금융 기능 강화를 골자로 하는 새로운 계획을 내놨다. ‘아시아 금융허브’인 홍콩의 역할을 선전에 부여해 최근 반중시위가 한창인 홍콩을 견제하고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홍콩과 선전은 불과 10분 거리를 두고 마주하고 있다.

19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전날 금융·법·의료·사회·환경 분야를 중심으로 한 선전의 새로운 경제발전계획을 발표했다. 중국 개혁개방 1번지로 꼽히는 선전을 광범위하게 개혁해 2025년까지 현대화·국제화 첨단 신도시로 만들고, 2035년까지 세계적인 경제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국무원은 이를 위해 선전을 ‘중국특색사회주의 선행시범구’로 지정하고, 모범도시 역할을 할 수 있는 ▲고품질 발전 ▲법률 도시 통치 ▲문명 모델 ▲민생행복 ▲지속발전 등 5가지 분야의 전략적 지위도 부여했다.
 

 18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수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및 경찰의 강경 진압 규탄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주목되는 점은 새 경제발전계획이 선전의 법령을 국제 기준에 따라 투자와 기업 인수합병(M&A)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등 비즈니스 환경을 정비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이다. 선전에 외국 기업과 자본을 유치해 '대만구(大灣區·Big Bay Area)' 구상 계획에서 선전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광둥성과 홍콩, 마카오를 단일 경제권으로 묶는 대만구 구상은 이 지역을 첨단 기술 허브로 육성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맞선다는 복안이다. 중국 정부는 올해 초 ‘대만구 발전 계획 요강’을 발표하면서 “첨단 기업이 집중한 광둥성 선전 등과 국제 금융센터인 홍콩, 카지노로 유명한 마카오를 결합해 세계 일류 경제권으로 키우겠다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 계획으로 선전·홍콩·마카오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려던 당초 계획이 선전 중심 발전으로 변경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 이 소식을 알리면서 이번 계획으로 홍콩의 위상이 흔들릴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신문은 “이번 계획은 선전이 대만구에서 기회를 잡고 ‘핵심 엔진’으로서의 기능을 향상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홍콩 시위가 선전의 입지 강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의 반정부 시위 속에 중국 정부가 대만구 계획에서 홍콩의 자리를 격하할 가능성이 부상한 상황에서 이 같은 발표가 나왔다”며 “중국이 홍콩에 대한 경제적 압력을 높인 것”이라고 풀이했다.

홍콩 명보도 “중국 정부가 시위를 계속 벌이고 있는 홍콩에 경고하기 위해 이 같은 계획을 내놨다”고 지적했다.
 

[사진=웨이보 캡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