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화재 3명 사망, 누리꾼 "서노송동 여인숙이면 전주시청 뒤 사창가…"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8-19 08:00
19일 새벽 전주 서노송동 여인숙에서 화재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사망했다.

19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경 완산구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여인숙 안에서 남자2명과 여자1명 등 신원미상의 시신 3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신원과 화재 원인 등을 현재 조사하고 있다.

한편 전주 서노송동 여인숙 화재 소식에 누리꾼들은 “새벽부터 불이라니”, “서노송동이면 전주시청 뒤쪽 사창가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19일 오전 4시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전주소방본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