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삼양동 한달살이 1년…"생활SOC·주차장·환경개선"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8-18 13:34
67개 사업 중 28개 완료, 39개 진행중

박원순 서울시장[사진= 아주경제DB]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여름 삼양동 옥탑방에서 한달살이를 한 지 1년이 지났다. 박 시장은 지난해 8월 19일 강북문화예술회관에 모인 주민들 앞에서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을 발표하며 삼양동 37개, 강북구 30개 등 67개 사업 계획을 밝혔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1년 전 박 시장이 약속한 67개(삼양동 37개·강북구 30개) 사업 중 28개가 완료됐으며 12개는 연내 마무리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또 26개 사업은 2021년까지 마친다는 목표 아래 타당성 조사 단계에 있다. 전선 지중화와 관련된 나머지 1건은 한국전력의 승인이 아직 나지 않았다.

서울시는 마을공동체를 회복하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마을 단위 생활SOC(사회간접자본)를 골목 곳곳에 조성하고 있다. 박 시장이 살았던 옥탑방 주변에 방치됐던 빈집과 공터(솔샘로35길 주변 4개 토지)를 시와 강북구가 매입하고 공간을 합쳐 계단식 공원쉼터와 텃밭으로 변신 중이다.

양지마을의 주민공동이용시설은 시설 확장이 추진되고 있다. 내년 8월 준공이 목표다. 폐목욕탕 부지에는 강북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오현숲마을에는 마을활력소가 각각 건립을 앞두고 있다.

골목이 좁고 구릉지가 많은 강북지역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됐던 교통과 주차문제 완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들도 마련되고 있다. 민간과 협업해 나눔카 주차장소를 4개소 7대에서 7개소 9대로 확대했다. 빈집이 밀집한 지역 부지 매입을 통한 공영주차장 복합개발도 내년 10월 완료된다. 노후화된 지하철 미아역은 내년 말까지 문화예술 테마역으로 다시 태어난다.

강북지역에 상대적으로 열악한 문화·여가 인프라와 청년지원시설 확충도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마실길 전망마루라는 이름의 카페+전망대가 10월 착공된다. 강북문화예술회관에는 내년 말 150~200석 규모의 소극장이 신설된다. 지역 청년들을 위한 청년활력공간 무중력지대 강북센터도 내년 상반기 개관이 목표다.

북한산 등 강북지역의 자연경관 보존과 환경개선도 추진 중이다. 개발제한구역과 국립공원 규제로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는 우이령마을을 북한산 경관과 어울리도록 정비하기 위한 우이령길 종합정비계획 연구가 서울연구원에서 진행되고 있다. 복개된 빨래골의 복개구조물을 제거하고 자연하천으로 복원하기 위한 타당성 조사도 실시되고 있다.

이밖에도 당초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아서 불편을 겪던 삼양동 일대 127세대 중 신청한 모든 세대(64세대)에 공급배관 공사를 완료했다. 또 2.5톤 청소차량 진입이 어려워 인력에 의존해 골목 청소를 해야 했던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1톤 소형 차량 2대를 투입 중이다.

지난해 여름 사상 최악의 무더위를 겪으면서 발표한 폭염 대책도 올 여름부터 가동되고 있다. 번동사거리, 북서울꿈의 숲 후문 등 유동인구가 많은 24개 거점에 그늘막이 추가로 설치됐다. 기존 2곳에는 주변온도를 2도 이상 낮추는 효과가 있는 쿨링포그(물안개냉방장치)가 장착된 그늘막도 마련됐다. 삼양마을마당에는 바닥분수, 북서울꿈의숲에는 이동식 야외 물놀이장이 올여름부터 각각 첫 선을 보였다.

박 시장은 "몇십년 동안 누적된 불균형을 바로잡는 것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약속된 사업은 차질 없이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시민들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