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사건' 재조명 "너무 고통스러웠다"...MB정부 블랙리스트 왜?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8-17 16:49
"너무 고통스러웠다"
MB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레 오른 배우 김규리를 둘러싼 사건이 재조명된다. 김규리가 최근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 당시 힘들었던 심정을 털어놓았기 때문이다.

김규리는 지난 14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0년 동안의 공백 기간을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하다 보면 위기가 한 번씩 온다. 저도 모두가 알다시피 큰 위기가 왔었다”며 “너무 고통스러웠다. 지난해부터는 일이 너무 안 들어왔었다”고 했다.

이어 “영화 ‘미인도’를 찍을 때 한국화를 배웠다. 이걸로 더 열심히 해서 두 번째 직업을 가져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다행히 작품이 들어와 요즘은 일을 할 수 있게 돼서 좋다”고 말했다.

김규리는 2008년 광우병 파동 당시 “차라리 청산가리를 털어 넣겠다”는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MB정부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017년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도 출연했던 그는 “내가 적은 글 속에서 ‘청산가리’ 하나만 남았다. 내 삶, 내 일상 속에 들어와 끊임없이 나를 왜곡한 이들이 있었다”며 “나를 ‘죽어’라고 저주한 사람도 있었다”고 말했다.
 

영화배우 김규리 [사진=김규리 인스타그램]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