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최근 1년간 북한인 57명에 비자발급…대부분 국제기구 관계자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8-16 10:3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년간 북한 국민 57명이 미국 입국 비자를 받았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이날 VOA는 미 국무부가 최근 공개한 보고서를 바탕으로 작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79명의 북한 국적자가 미국 입국 비자를 신청했고 그 중 57명이 비자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비자를 받은 북한 국적자 가운데 약 90%인 51명은 미국 내 국제기구에 근무하는 비수교국 정부 대표와 직계가족에게 발급되는 비자(G3)를, 1명은 유엔을 포함한 국제기구 직원과 직계가족에게 발급되는 비자(G4)를 받았다.

나머지 5명은 사업이나 관광 목적으로 단기간 미국 입국이 가능한 비자(B1/B2)를 발급받았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7년 9월 북한을 포함한 8개국(차드, 이란, 이라크, 리비아, 북한, 시리아, 베네수엘라, 예멘) 국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대통령 포고령 9645호에 서명한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