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한국경제, 생산 완만 증가 반면 수출·투자는 부진 지속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8-16 10:26
기획재정부, 16일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발간
올해 2분기 생산은 완만하게 증가한 반면, 수출과 투자는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경기가 침체 국면에 도달한 가운데 하반기 한국경제의 상승 반전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높아진다.

기획재정부는 16일 '최근 경제 동향(그린북)' 자료를 통해 2분기 한국경제의 생산이 늘어난 것에 비해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그린북에서 '부진'이라는 표현을 지난 4월호부터 5개월 연속 사용했다. 2005년 3월 그린북 창간 이래 가장 긴 연속 부진 판단이다.

특히,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와 함께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 우려됐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전 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대응방안을 보고하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6월 산업활동 주요 지표는 광공업 생산과 설비투자가 소폭 증가했으나,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 건설투자는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생산은 광공업이 증가 전환됐으나 서비스업이 감소 전환되면서 전산업이 전월비 0.7% 감소했다.

지출에서 소매판매가 감소 전환된 반면, 설비투자는 소폭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소폭 감소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 등 재정집행을 가속화하고,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투자・수출・소비 활성화 등 경제활력 제고를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은 반도체 업황 부진이 지속됐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영향으로 지난달 중 전년동월대비 11.0%가 줄었다. 2018년 12월 이후 8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인 모습이다.

지난달 소비자심리도 95.9로 전월대비 1.6%포인트 내려앉았다. 기업심리지수의 경우, 실적과 전망 모두 하락했다.

6월 경기동행지수(순환변동치)와 선행지수(순환변동치) 모두 전월대비 각각 0.1%포인트, 0.2%포인트씩 하락했다.

고용은 취업자 증가규모가 확대되고, 물가는 안정 흐름 지속됐다.

7월 취업자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년동월대비 29만 9000명이 늘었다. 실업률은 3.9%로 전년동월대비 상승(0.2%포인트)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농축수산물 및 석유류 가격 안정세 유지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0.6% 상승에 그쳤다. 

국내 금융시장에서 이달 중 주가는 하락하고 환율은 상승(원화 약세)했으며, 국고채 금리는 전월에 이어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주택시장은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각각 전월대비 -0.09%, -0.19%씩 하락했다. 거래 감소세도 지속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 등 재정집행을 가속화하고,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투자・수출・소비 활성화 등 경제활력 제고를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