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재팬' 자동차 산업으로 확산…7월 일본차 판매 32% 급감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8-15 11:19
7월 자동차 산업, 생산·수출 올해 최대폭 증가
일본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NO 재팬' 운동의 영향의 자동차 산업에도 번지고 있다. 지난달 일본 자동차의 국내 판매량이 30% 이상 급감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발표한 '7월 국내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내수 판매는 15만1091대로 전년 대비 2.4% 감소했다. 국산차는 2.0% 감소한 12만9463대, 수입차는 4.8% 줄어든 2만1628대를 각각 팔았다.

지난달 1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발표 이후 도요타, 렉서스,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 일본 브랜드 수입차 판매가 줄어든 것이 수입차 전체 판매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일본 브랜드 수입차는 지난 6월 3946대가 팔렸지만, 지난달에는 전달보다 32.2% 감소한 2674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하면 17.2% 줄었다.
 

[사진=노재팬운동 홈페이지 캡처]


내수 판매는 줄었지만 자동차 생산과 수출은 올해 최대 폭 증가하며 자동차 산업의 재기를 기대하게 했다.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은 전년 대비 17.4% 늘어난 35만9554대를 기록했다.

올해 출시된 신차와 부분 변경 모델의 내수 판매가 늘고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면서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지난해 7월 15만22대 생산된 데 그쳤지만 지난달에는 23.8% 늘어난 18만5795대가 만들어졌다.

수출 부문에서는 북미와 유럽연합(EU) 국가를 중심으로 친환경차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11.6% 증가한 21만5927대를 팔았다. 생산과 마찬가지로 올해 최대 상승폭이다.

금액 기준으로는 21.6% 늘어난 38억2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지역별로는 북미가 23.2% 늘어난 17억1000만 달러, EU가 37.8% 증가한 7억4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환경차의 경우 내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0% 증가한 1만2421대가 판매됐고, 수출은 역대 월단위 수출 최대치이자 1년 전보다 102.3% 급등한 2만5063대가 팔렸다.

이에 따라 친환경차가 전체 승용차 내수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7.9%에서 9.7%로 커졌다.

지난달 자동차부품의 수출액은 미국 등 북미와 중남미 지역이 호조를 보이며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9% 증가한 20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