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시위 관련 시진핑에 '개인적 만남' 제안(상보)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8-15 10:47
인도적 해결 강조...'미중 무역협상보다 우선' 입장도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3개월째 이어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개인적인 만남'을 제안하고 나서면서 홍콩 사태에 적극적으로 나설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시 주석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인민들의 존경을 받는 훌륭한 리더이자 '어려운 상황(tough business)'도 잘 해결하는 사람"이라며 "시 주석이 빠르고 인도적으로 홍콩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한다면 할 수 있다는 걸 의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만남(Personal meeting)?"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사태를 직접 언급하면서 적극적으로 개입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무력 개입 우려로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홍콩 시위 상황에 대해 한 발 물러서 있는 모습으로 비난을 받아 왔다.

시위 진압을 위한 중국군의 홍콩 접경 집결로 '제2의 톈안먼' 사태로 번질 수 있는 우려가 나오는데도 중국에 경고음을 내지 않는 것은 '민주주의 보루'인 미국 대통령답지 못하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트위터를 통해 "중국 정부가 홍콩 접경에 군대를 파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하면서 중국의 무력 진압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 정치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더욱 강력한 경고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송환법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장기 시위로 확산되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을 언급하면서 "중국은 무역협상을 타결짓고 싶어 한다"면서 "먼저 홍콩을 인도적으로 다루도록 하자"면서 무역갈등 해소보다 홍콩 사태 해결이 시급하다는 점을 시사하기도 했다고 CNBC 등 외신이 전했다.

이와 관련해 AFP통신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을 홍콩 시위 사태의 인도적 해결과 연계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