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전지현이 맡은 안옥윤은 실존 인물? 남자현 의사를 아시나요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8-15 02:07
영화 '암살'에서 전지현이 맡았던 안옥윤의 모티브가 된 여성독립운동가 남자현 의사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방송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독립운동사 전문가 박환 교수는 "(남자현 의사) 스스로가 무장 투쟁에 대한 오랜 준비를 했었고, 사이토 마코토 총독을 암살 가능한 실력을 가졌다고 추정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박 교수는 "홀로 키운 아들이 24세가 되자 아들과 함께 서울에서 만세운동에 참가했다. 아들은 신흥무관학교에, 어머니는 서로군정서로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영화 '암살'은 일제 강점기인 1933년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암살 작전을 그린 영화다.
 

[사진=암살 스틸컷]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