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사장, 상반기 보수 38억원 수령…이통3사 중 1위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8-14 17:51
KT 황창규 회장 8억4700만원·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13억8900만원 수령
지난해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성공한 이동통신업계가 상반기 CEO들에게 억대의 상여금을 지급했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에게 상반기 보수로 38억8100만원을 지급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중 6억5000만원은 급여로, 32억2800만원은 상여금으로 지급됐다.

SK텔레콤 측은 "2018년 매출액 16조8740억원, 영업이익 1조2018억원 달성과 역대 최저 연간 해지율 등 계량지표 측면에서 성과를 달성했다"며 "ADT인수, NSOK와의 합병, SK인포섹 인수로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아우르는 서비스 체계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4대 사업을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 등 SK텔레콤의 중장기적 기업가치 창출에 있어 성과를 창출했다"고 상여 지급 이유를 밝혔다.

또한 박정호 사장은 SK그룹 내 계열사 CEO들 중에서도 가장 높은 연봉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23억1800만원을,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도 26억20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박정호 사장의 뒤를 이어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상반기 보수로 13억8900만원을 수령하며 2위에 올랐다.

하 부회장의 보수 중 급여는 7억6300만원, 상여는 6억2600만원이다. LG유플러스 측은 2019년 매출 9조3000억원, 영업이익 7300억원 등 계량지표에서 성과를 창출했으며 사업구조 변화를 이끈 점을 고려해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은 8억4700만원을 수령했다.

KT 측은 황 회장에게 5억5600만원을 상여금으로 지급했다. 이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 AI 사업영역 확대 등 미래기술 개발 및 인프라 혁신, B2B 분야의 규모 있는 성장으로 포트폴리오 변화에 기여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사진= 각 사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