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일본수출규제 대응 위한 자동차기업 간담회 열어

(대구)박신혜 기자입력 : 2019-08-14 14:51
13일 섬유 염색분야에 이어, 현장소통시장실서 산업별 개최

대구시가 일본규제 대응을 위한 자동차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대책 방안을 논의한다.[사진=대구시 ]


대구시는 지난 12일 기계, 로봇 분야를 시작으로, 13일에는 섬유, 염색분야의 현장소통시장실을 개최했다. 16일에는 자동차부품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진다.

이날 간담회는 지역자동차부품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과 개별기업의 준비상황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시는 이 자리에서 타 산업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향이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자동차부품업계의 실제 상황을 파악하고 정부와 시의 대응계획을 설명한다.

시는 특히 정확한 정보를 토대로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돼야한다는데 주안점을 두고 기업 현장과의 긴밀한 접촉을 위해 비상대책단을 구성하고 산업군별로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 기업 현황조사에 돌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중앙정부의 각종 대책 중에서 우리 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들을 찾고 지역 여건에 맞는 지원 대책을 발굴해 지역기업들에게 위기를 통해 혁신의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