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온 국민 반일 다짐 속 1400번째 수요시위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19-08-14 13:39

[연합뉴스]

14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피해자의 Me Too에 세계가 다시 함께 외치는 With you! 가해국 일본정부는 피해자의 목소리를 들어라'라는 주제로 제140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리고 있다.

이날 집회는 제7차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국내 13개 도시와 호주, 뉴질랜드, 영국, 필리핀, 일본 등을 비롯한 9개국 21개 도시에서도 진행된다.

위안부 기림의 날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지난 2017년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