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업, 7월 발주 절반 싹쓸이… 3개월 연속 中 제치고 1위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8-13 09:15
발주량 전년 대비 감소… 수주잔량 증가는 한국이 유일
한국 조선업이 3개월 연속 중국을 제치고 글로벌 수주 1위를 차지했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조선업계의 7월 수주량은 27만CGT(10척)로 전세계 선박 발주량인 55만CGT(25척)의 절반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20만CGT(11척)를 수주해 3개월 연속 한국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무역분쟁으로 한국을 자극하고 있는 일본은 고작 3만CGT(1척)를 수주하는데 그쳤다.

다만 올해 7월 말까지의 누적된 수주 실적은 중국이 474만CGT(197척)로 전체의 40%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 중이다. 이어 한국이 374만CGT(92척, 32%)로 뒤를 바짝 쫓고 있다. 특히 작년 대비 전세계 발주량이 43% 줄어든 가운데 7월말 수주잔량은 중국(-9%)과 일본(-24%)이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한국은 2% 증가했다.

눈에 띄는 점은 우리나라와 중국의 누적수주량 차이가 4월 한 때 17%포인트까지 벌어졌으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수주가 잇따르면서 7월엔 8%포인트로 격차를 좁힌 것이다. 하반기 카타르발 LNG선 수주가 본격화 될 경우 순위는 뒤바뀔 것으로 보인다.

엔고와 LNG선 수주 부진 등으로 최악의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일본은 145만CGT(78척)을 수주해 12%에 그쳤다. 이탈리아는 114만CGT(15척)으로 10%를 기록했다. 크루즈선 전문조선소인 핀칸티에리의 수주가 잇따른 영향 탓이다.

국가별 누적 수주잔량은 중국이 2795만CGT(36%)로 1위를, 한국이 2031만CGT(26%)로 2위를 기록중이다. 일본은 1365만CGT(18%)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1포인트를 기록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보면 LNG선과 유조선(VLCC)은 가격변동 없이 각각 1억8550만 달러, 925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컨테이너선 1만3000~1만4000TEU급과 2만~2만2000TEU급은 각각 50만 달러씩 상승한 1억1150만 달러와 1억465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