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시작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8-08 12:00
지역 맞춤형 건강 정책 수립

지역사회 건강조사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는 17개 광역자치단체와 오는 셋째 주부터 10월까지 전국 약 23만명을 대상으로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시‧군‧구 기초자치단체장은 지역보건법 제4조에 따라 지역주민의 건강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매년 만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방식은 보건소 소속 조사원이 표본추출로 선정된 조사가구를 방문해 노트북에 탑재된 전자조사표를 이용해 조사대상자와 1대 1 면접조사로 진행한다. 전국 255개 지역이 참여하고, 지역별 평균 900명의 표본을 추출한다.

올해 조사에서는 흡연, 음주, 식생활 등 건강행태와 삶의 질 등 지역별 220~250여개의 설문문항을 조사한다. 혈압측정 조사를 정식 도입해 지역별 고혈압 유병률 등 혈압 관련 지표들을 산출한다.

매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통해 생산하는 255개 지역사회 건강통계는 각 지역에 필요한 건강정책을 수립하고, 맞춤형 보건사업 추진으로 건강수준을 향상시키는데 활용된다.

이번 조사 결과는 내년 3월에 질병관리본부와 255개 각 보건소에서 공표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조사된 모든 내용은 우리 지역을 위해 매우 소중하게 활용될 것”이라며 “통계법에 의해 철저히 비밀이 보장되므로 조사원이 방문했을 때 조사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