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 발언' 與일본특위, 외교부에 日 여행규제조치 검토 요청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8-06 15:37
연일 강도 높은 대일(對日) 발언을 내놓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가 6일 "방사성 물질 검출 등으로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면서 일본 지역 여행 규제 조치 필요성을 정부 측에 전달한 사실이 확인됐다. 

특위의 오기형 간사는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일본 여행 규제와 관련한 논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국민의 생명·안전과 관련해 (여행 규제를) 검토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오 간사는 "어느 정도의 규제가 적절한지는 기준이 있어야 하므로 방사능 등과 관련한 자료를 수집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최재성 위원장은 전날 특위 전체회의에서 "도쿄올림픽과 무관하게 방사능 등이 기준치 이상으로 초과 검출된 지역은 (여행 금지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최근 일본특위가 계속해서 일본을 향한 강도 높은 발언을 내놓으면서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를 곤란해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최근 비공개 회의에서 일본특위를 향해 "너무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좋지 않다"며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최재성 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2019.8.5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