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하 IITP)은 지난 7월 12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9년도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 대회의 총 4개 우승팀을 6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2019년도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는 고등학생·대학·스타트업 등 총 121개팀 617명이 경쟁한 결과, 12개의 우수연구팀과 각 트랙별 최종 우승 4팀이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12개 우수 연구팀은 2020년까지 매년 정부출연금 총 60억원 이내의 후속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상황인지 트랙에서는 라온버드(대표 천세욱)팀이 우승(1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차지했다. 이어 줌인터넷(대표 김우승)팀, 엠티콤(대표 허훈)의 BTV팀이 각각 2위와 3위에 선정됐다.

문자인지 트랙에서는 로민(대표 강지홍)팀이 우승하고, NC소프트(대표 김택진)의 VARCO팀이 2위, 엠티콤(대표 허훈)의 BTI팀이 3위를 차지했다.

음향인지 트랙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전찬준 박사 연구팀)이 우승, 광주과학기술원(김홍국 교수 연구팀)이 2위, 성균관대학교(고종환 교수 연구팀)이 3위에 선정됐다.

제어지능 트랙에서는 한국과학기술원(심현철 교수 연구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유비파이(대표 임현)팀, 한국항공대학교(고상호 교수 연구팀)이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의 시상식은 10월 개최될 예정이다. 우승팀들의 성공전략, 대회준비 중 에피소드 등을 나누는 공개포럼 형태로 진행된다.

후속단계인 2단계 대회는 2020년도 11월경 개최될 예정이다.

석제범 IITP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 분야에서 선제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학·스타트업 등 역동적인 신진 연구자들의 열정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 분야 유망 신진 연구자의 지속적인 발굴과 지원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 현장 모습.[사진= IITP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