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바이럴 뭐길래…트와이스 지효·모모·사나 검색어 등장에 역바이럴 의혹 제기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8-06 14:49
그룹 트와이스 멤버들이 잇따라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등장하면서 팬들 사이에서 '역바이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바이럴은 '감염시키는·전이되는'이라는 뜻으로 서서히 입소문을 타고 마케팅을 하는 형태를 말한다. 역바이럴은 연예인이나 특정 상품의 이미지 저하를 위해 부정적인 여론을 만드는 행태다. 검색어 조작, 댓글 조장, 커뮤니티 비방글 등을 통해 이뤄진다.

지난 5일 트와이스 멤버 지효와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6일에는 모모와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의 스캔들이 터졌다. 이에 다른 일본인 멤버 사나 역시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오르고 있다.

앞서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에도 '송중기 탈모', '송중기 생가' 등이 검색어에 오르며 역바이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사진=트와이스 인스타그램]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