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일본 비인도적 경제보복 철회시까지 강력 대응하겠다"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8-06 11:34
일본 정부 수출규제 철회 촉구

[사진=광명시 제공]

박승원 시장이 6일 '일본의 비인도적 경제보복이 철회될 때까지 광명시민과 1000여명의 공직자들과 함께 경제침략에 맞서 강력 대응하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박 시장은 '일본정부가 수출규제 강화에 이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함에 따라, 일본 정부의 빠른 철회를 촉구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한국의 주력산업인 반도체·디스플레이산업의 핵심소재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와 백색국가에서의 한국 배제조치는 무역질서를 어지럽히는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라면서 '그 피해가 부메랑이 되어 일본 자신에게로 돌아갈 것'이라고 규탄했다.

박 시장은 최근 청소년 국제교류 일본방문을 전격 취소했으며, 일본과의 교류 전면 중단도 불사한다는 계획이다. 또 광명시 1000여명의 공직자들과 함께 ‘NO 재팬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에도 동참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본의 백색국가 지정 취소에 따른 지역 내 피해 기업체를 전수 조사, 지원 대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광명상공회의소를 비롯한 모든 기업체들이 참여하는 네트워크도 강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일재 잔재 청산차원에서 공문서 작성 시 일본식 한자어 표현을 순화해 사용중인 일본식 지명 변경, 일본식 한자어가 포함된 조례·규칙 일괄 개정, 일본식 회계용어 개정, 생활 속 일본식 표현 사용 자제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청 물품 구매와 공사 시 일본제품 구매도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15일 광복절 기념식에서는 일본의 일방적 경제보복 행위에 대해 규탄하는 결의대회도 갖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