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한반도 경제, 긴급 점검 돌입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8-06 08:48
정부, 6일 오전 8시 합도점검반 회의 개최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고 북한은 미사일을 연신 발사하고 있다. 일본은 우리나라와의 경제전쟁 전면에 나선 상황이다. 여기에 국내 증시의 폭락과 환율 상승은 금융시장까지 불안케 한다.

우리나라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불안한 상황에서 정부가 긴급 합동점검에 나섰다.

정부는 6일 오전 8시 기획재정부 방기선 차관보와 김회정 국제경제관리관 주재로, 산업부, 금융위, 한은, 금감원, 국금센터와 함께 합동점검반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방 차관보는 "최근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이고 코스피도 급락하는 등 국내외 금융·외환 시장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며 "미·중 무역갈등과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으로 글로벌 경기 및 교역도 둔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는 드 대내외 리스크 요인들이 이어지면서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그는 "우리경제의 대외건전성이 과거에 비해 크게 개선됐으며 경제 기초체력에 대한 대외신뢰가 여전한 만큼 관련상황을 차분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고 과민반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당부했다.

외환보유액과 순대외채권 역시 사상 최고 수준인 4000억 달러 이상을 유지하는 점에서도 우리나라 외환상황은 우려할 상황이 아니라는 게 정부의 시각이다.

실제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은 4031억 달러(세계 9위)이며 3월말 기준 순대외채권은 4742억원 규모다.

정부는 지난 6월 13일 15억 달러 규모의 외평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하고 사상 최고수준의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국제 신용평가사, 해외투자자들도 우리경제의 기초체력과 대외․재정건전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는 점을 적극 알렸다.

방 차관보는 "시장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이미 준비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상황별 시장안정 조치들을 신속하게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