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레드햇, 여학생을 위한 협업 프로그램 ‘CO.LAB’ 교육 아시아 최초 한국에서 개최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8-02 15:27
글로벌 오픈소스 기업 레드햇이 지난 7월 27일 초등학교 여학생 25명을 대상으로 협업 프로그램인 ‘CO.LAB’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학생들이 평소 경험할 수 없었던 오픈소스 원칙과 IT 및 협업의 세계를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 학생들은 팀원들과 함께 협업하여 문제를 해결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고 경험을 공유하는 법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레드햇은 오픈소스 스토리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협업 프로그램인 ‘CO.LAB’을 통해 개방성이 어떻게 변화를 촉진할 수 있는지 알리고 있다. 이번 ‘CO.LAB’ 프로그램을 통해 레드햇은 학생들이 ‘종이카드 회로 만들기’로 협업 정신을 배우고, 손쉽게 오픈소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왔다.

다양성을 존중하는 레드햇은 여성 개발자들의 적극적인 오픈소스 생태계 참여를 통해 그들의 잠재력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레드햇은 IT업계 여성의 입지 제고 및 역량 향상을 지원하고 있으며, 차세대 여성 개발자의 인력 규모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오픈소스 생태계를 강화하는데 힘쓰고 있다.

독립문초등학교 정지인(11세) 학생은 “평소 코딩에 대해 어렵게만 생각했는데, 오늘 친구들과 함께 종이카드로 회로 만들기를 해보니 너무 즐거웠다. 재밌고 흥미로운 경험이었으며, 코딩하는 법과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하는 법을 학교에서 더 배우고 싶다”고 교육에 참가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레드햇 CI]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