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2차경제보복] 일본 악재, 우리나라 성장률 2% 사수 불안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8-02 12:59
일본이 우리나라를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향후 한국 경제에 미칠 악영향이 우려된다. 특히, 올해 2% 초중반대로 예측되는 경제성장률이 자칫 1% 대로 내려앉을 수 있다는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일본은 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가 2일 도쿄에서 각의(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에서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연합뉴스]


오는 28일부터는 수출 규제 대상이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서 857개로 늘어난다. 이에 따른 피해가 우리나라 산업계 전반에 미칠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달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8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세 속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는 '업친 데 겹친 격'이 된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의 추가 하락세도 우려된다.

한국은행이 최근 올해 경제전망을 2.2%로 하향 조정했으며, 정부 역시 올해 성장률을 2.4~2.5% 수준으로 내다봤다.

일본 악재가 반영되지 않은 전망인 만큼 수출 규제에 따른 산업계 전반에 피해가 나타날 경우, 2%대 성장도 장담할 수 없다는 게 경제전문가들의 시각이다.

한 경제전문가는 "지금 한국 경제 상황에서 볼 때, 성장을 견인할 동기 부여가 없다"며 "더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추경을 한다는 것인데, 이마저도 어려움이 많으니 올해 뿐만 아니라 내년도 걱정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우려는 해외에서도 포착된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국내외 43개 기관의 올해 한국경제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지난달 기준으로 2.1% 수준이다.

다만, 한국경제 성장률이 2%에 못미칠 것으로 예상한 기관은 스탠다드차타드(1.0%), IHS마켓(1.4%), ING그룹(1.4%), 노무라증권(1.8%), 모건스탠리(1.8%), BoA메릴린치(1.9%) 등 10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신용평가사들은 하나같이 한일 무역갈등이 한국경제의 투자와 성장에서 하방 위험으로 작용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