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섬·산간오지 드론배송 시범운영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7-31 16:37
행안부, 우정본부·충남·전남 등과 드론운영 MOU 체결
정부가 섬이나 산간 오지에 사는 주민에게 무인항공기(드론)로 물품을 배달하는 ‘드론배송’을 시범운영한다.

행정안전부는 31일 우정사업본부·충청남도·전라남도·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국토정보공사와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 운영은 배송 기반시설(인프라)이 부족한 섬이나 산간 지역을 중심으로 도로명주소 체계를 기반으로 드론배송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드론배송 체계는 배달점·거점·기지 단위로 만들어진다. 드론이 최종적으로 물품을 배송하는 배달점을 두고 반경 10㎞ 이내에 배달점 10∼20곳을 묶어 거점을 구축한다. 거점 3∼5곳은 한 개 기지에서 관리된다. 배송되는 물품은 구호물품이나 공공서비스 관련 우편물이다.

행안부는 드론이 정확한 지점으로 이동할 수 있게 도로명주소체계를 제공하고,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배송 서비스를 맡는다. 전자통신연구원은 드론 운영기술을, 국토정보공사는 드론기지 운영 전문 인력을 지원한다.
 

31일 충남 당진화력본부 홍보관에서 열린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 운영 협약식'에서 시연을 위해 목적지로 배송을 떠나는 드론 모습. 2019.7.31.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시험 운영은 배달점을 운영 중인 충남과 전남에서 시작한다. 현재 충남에는 20곳, 전남에는 2곳이 있는데 올해 안에 각각 30곳을 추가로 설치한다. 거점도 들어선다. 이들 지역은 시험·시범운영 단계를 거쳐 2021년부터 본격적인 드론배송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전북 전주도 내년부터 시험운영에 들어간다. 정부는 공모·신청을 받아 추가로 7개 지역을 선정해 시스템을 갖추고 시험운영 등을 준비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론 민간기업도 드론배송 체계를 활용할 수 있게 시설을 개방할 방침이라고 행안부는 밝혔다.

협약식에서는 드론을 이용해 실제로 섬 지역으로 물품을 배달하는 시연도 이뤄졌다.

시연은 도로명주소 ‘석문면 대호만로 2424’인 충남 당진 전략문화홍보관 임시 드론기지를 출발한 드론이 직선거리로 4㎞ 떨어진 대난지도 ‘난지1길 359’와 소난지도 ‘난지2길 90-17’까지 마을 이장들에게 구급상자 등 물품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구간은 선박으로 배송하면 선착장에서 배달지까지 2시간가량이 걸리지만 이날 시연에선 20여분 만에 배송을 마쳤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물류 인프라가 취약한 도서·오지도 물류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런 공공수요에 기반해 드론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31일 충남 당진화력본부 홍보관에서 열린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 운영 협약식’에서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앞줄 왼쪽 7번째)과 협약기관 대표자·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7.31.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