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캠코와 '회원조합 부실채권' 처리 협력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7-31 13:45
업무협약 맺고 매각 추진…건전성 강화 기대
수협중앙회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업무협약을 맺고 부실채권 처리를 통한 회원조합 재무건전성 강화에 나선다.

두 기관은 30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부청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수협 회원조합 보유 부실채권의 정기 양도·양수를 통한 재무건전성 제고 및 유동성 지원 ▲수협 회원조합 대상 부실채권 매각수요 정기조사 ▲부실채권 관리 노하우 공유 및 교육 ▲부실채권 인수 설명회 개최 등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왼쪽)와 천정우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은 30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부청사에서 회원조합 부실채권 처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캠코를 대상으로 진행중인 회원조합 부실채권 매각을 더욱 효율적으로 진행해 회원조합의 자산건전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캠코는 부실채권 인수 후 채무자의 상환능력을 반영한 체계적인 신용회복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채무자의 신용회복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이밖에도 양 기관은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양 기관의 인프라를 활용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는 "수협 회원조합 재무건전성 제고를 통해 지역 금융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지원하겠다"며 "캠코와의 협력을 통해 서민 취약·연체차주가 재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