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친박에 빚진 것 없어…원래 친박이 70%"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7-31 08:32
"지금 모습으로는 총선 이기기 쉽지 않아…보수 다 같이 가야"
자유한국당 내 핵심요직을 친박계가 독식하는 모양새로 흘러가자 황교안 대표가 자신은 "친박에 빚진 것이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30일 기자들과 일정에 없던 오찬 간담회를 가졌던 황 대표는 "내가 박근혜 정부에서 일했다는 것이지 그때 정치를 한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우리 당이 '친박 70%, 비박 30%'라고 한다"며 "그러니 당직에 친박이라고 불리는 사람이 많을 수밖에 없는 게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도로친박당 같은 용어에 관해서도 당에 계파가 없다고 황 대표는 선을 그었다.

또 최근 당 지지율이 조금 떨어졌지만 (지지자들이) 지지하고 싶은 생각이 돌아오면 다시 지지율이 오를 것으로 황 대표는 전망했다.

내년 총선을 위해서 인재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한국당의 모습도 설명했다.

황 대표는 "우리는 치열한 준비 중이다. 인재를 찾아 나서고, 혁신의 모습을 준비하고 있다"고 "각 당협이나 시도당에서 추천한 1000여명 정도의 인재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KBS 수신료 거부 챌린지'의 다음 주자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지목한 배경에 대해 "오 전 시장은 전당대회 경쟁자 아닌가. 경쟁한 사람도 손잡고 가야 한다는 의미"라며 "화합과 통합의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또 송희경·신보라 의원을 지목한 이유에 대해서는 "각각 여성위원장과 청년위원장이어서 여성·청년 친화 정당을 만든다는 의미"라고 밝혔고, 백선기 경북 칠곡군수를 지목한 이유는 "지방과 중앙이 함께 가자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황 대표는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에 이기려면 지금 이 모습으로는 안된다. 통합이 필요하다. 보수가 다 같이 가야 한다"며 "조직적인 통합 또는 인물 중심의 통합 등 여러 가지 방식이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과 싸워야 하지 않나. 그러려면 여러 정파가 싸워서는 안 될 것"이라며 "한국당이 지금 이 모습으로는 이기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공화당과 바른미래당이 합치기 쉽지 않다'는 지적에 "당 얘기를 하면 그런 문제가 생긴다"며 "각 당내에 여러 성향을 가진 구성원이 있다. 가치 중심의 지향점을 가져야 한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와 비례대표 가운데 어디로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좋지 않은 질문"이라며 "당이 원하는 것을 하겠다고 답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2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