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리뷰]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청소년기자단 기자입력 : 2019-07-30 17:35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서울에는 과거 조선시대부터 우리나라의 수도였기 때문에 소소하고 작은 곳일지라도 역사적인 장소들이 굉장히 많다. 그 중에서 근현대사와 관련되어 가볼 곳도 여럿 있다. 우리가 흔히 아는 서대문형무소나 경복궁, 광화문 등이 아닌 작지만 색다른 곳을 소개한다.

첫째 종로구 창의문로에 위치한 윤동주 문학관이다. 이곳은 제1전시실과 제2전시실, 제3전시실로 구성되어 있는데, 제1전시실과 제3전시실은 사진촬영이 불가능하다. 이곳에 가면 처음으로 볼 수 있는 곳이 제1전시실이다.

윤동주 시인과 관련된 사진 자료들과 짧고 간결하게 요약된 설명들이 있는 이곳에서는 윤동주 시인이 일제강점기 당시에 어떤 삶은 살아왔는지 배울 수 있다. 그리고 한 쪽에는 윤동주 시인의 칠필원고 영인본이 전시돼 있다. 그리고 제2전시실에는 윤동주 시인의 '자화상'을 모티프로 폐기된 물탱크의 윗부분을 개방하여 '열린 우물'이라고 새롭게 이름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곳은 벽에 물탱크에 담겨있던 물자국이 그대로 남아있어서 시간의 흐름을 거스른 느낌을 주며, 제3전시실은 윤동주 시인의 일생과 시인이 살던 시대를 영상으로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제3전시실은 "닫힌 우물"로 침묵하고 사색의 공간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또한 문학관 뒤로는 '시인의 언덕'이라는 작은 산책로에 윤동주 시인의 '서시'가 비석에 새겨져 있다. 이곳 역시 작고 아담해서 거닐기에 좋고, '서시'를 보면서 마음이 경건해지는 느낌이 든다.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둘쨰 종로구 새문안로에 위치한 서울역사박물관이다. 이 박물관에서는 현재 '경성유람'을 주제로 우리나라 개화기부터 현재 우리나라를 세밀하게 전시하여 무료로 보여주고 있다.

다양한 전시물들과 설명들을 통해 지루하지 않고, 우리가 알고 있는 역사적 사실들을 조금 더 세밀하게 학습할 수 있다. 그리고 1970년대 관련된 전시물들을 보고 있으면 공감되는 전시물들이나 설명들이 많이 존재한다.

이곳에서는 비록 우리가 아는 유적지에 비해 작지만, 단순히 시인의 일생을 아는 것이 아니라 당시 시인이 살아왔던 시대의 아픔과 우리 민족의 아픔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그리고 학교나 학원에서 글로 배웠던 역사보다 조금 더 현장감 있고 현실감 있게 느껴볼 수 있다. 역사에 대해 평소 지루하고 재미없게 느꼈다면 이런 곳을 통해서 문학에 대해서도 알고 역사에 대해서도 더 재미있게 알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되지 않을까.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최민주 기자(아주경제 명예기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