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속의 발견]45. 빨간머리 앤이 지금 다시 소환되는 이유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7-30 08:28
루시 모드 몽고메리 '빨간머리 앤'
# 나이는 열한 살쯤, 옷은 짤막하고 딱 달라붙고 볼품없는 누런 원피스 차림이었다. 머리엔 납작하고 빛바랜 갈색 밀짚모자를 썼고, 그 아래로는 숱 많고 새빨간 머리를 두 갈래로 땋아 등 뒤로 늘어뜨리고 있었다. 얼굴은 작고 하얗고 야윈데다 주근깨가 많았다. 입은 커다랬고 눈도 마찬가지였다. -빨간머리 앤(루시 모드 몽고메리∙인디고)

소설 '빨간머리 앤'이 최근 재조명됩니다. 원작 소설과 이를 주제로 한 책들이 서점에서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 관련 전시회가 열리고, 이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상품들도 출시됐습니다. 30~40대에게는 어린 시절 봤던 만화로 익숙합니다. 빨간머리 앤 하면 "주근깨 빼빼 마른 빨간머리 앤, 예쁘지는 않지만 사랑스러워"라는 만화 주제곡이 자연스레 떠오릅니다.

하지만 이 소설은 단순히 말괄량이 소녀 앤의 성장기만 담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편견에 맞서 끝까지 도전했던 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앤은 아주 일찍 부모를 여의고 이집 저집 떠돌며 불행한 어린 시절을 보냅니다. 결국 보육원에 들어가게 됩니다. 여기서 초록지붕 집에 사는 매슈, 마릴라 커스버트 남매에게 입양됩니다. 이전 삶이 나오지는 않지만 말하기 좋아하는 앤이 유독 과거 이야기를 꺼리는 것을 보면 그가 얼마나 어려움을 겪었을지 짐작해 봅니다. 외모에 집착하고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고파하는 그의 성격이 어린 시절에 겪었던 불행과 연관이 있을 것 같습니다.

초록지붕 집에 온 이후에도 앤은 편견과 싸웠습니다. 처음 입양됐을 때는 고아이기 때문에 무슨 문제를 일으킬지도 모른다는 편견이 있었고, 그의 풍부한 상상력과 활발한 성격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도 따라왔습니다. 실제로 무슨 문제가 생기면 언제나 앤에게 먼저 화살이 돌아갔습니다.

그럼에도 앤은 꿋꿋하게 모든 편견과 맞섰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가능성을 믿고 용감하게 도전했습니다. 결국 모두가 앤을 인정하게 됩니다. 이것이 지금 이 시대에 앤이 다시 소환되는 이유인듯 합니다.
 

[빨간 머리 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