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신체와 정신치료 동시 가능한 병원 확대 제안

(화성)김문기 기자입력 : 2019-07-26 16:43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정신건강’분야 추진현황 보고 및 건의'

서철모 시장이 제10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화성시 제공]


서철모 화성시장이 2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10차 포용국가실현을 위한 사회관계 장관회의’에 참석, 급성 정신질환자 및 복합질환자의 병상 확보를 위한 전국 5개 권역 국공립정신병원의 기능 전환 필요성을 제안했다.

이날 회의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주재로 열렸으며, 사회관계 장·차관들과 화성·수원·부천·전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협조 방안 및 향후 계획을 논의했으며,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이주배경 아동·청소년 지원 방안을 토론했다.

이 자리에서 서 시장은 전국 최초로 도입한 24시간 정신건강 위기대응 시스템을 소개하고 “중증 정신질환자의 경우 신체질환과 정신질환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나, 이를 함께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은 부족하다"고 현황을 설명했다.

이어 “응급상황에서 빠른 치료가 필요한데도 합병증으로 치료가 거부되면 병원 탐색에 장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며, “급성 정신질환자 및 복합질환자의 병상 확보를 위한 전국 5개 권역 국공립정신병원의 기능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화성시는 지난 6월 보건복지부 주관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 케어) 선도도시’로 선정돼,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복귀와 안정적 생활 유지를 위한 △자립체험주택 설치 및 운영 △케어안심 주택 조성 △정기입원환자 병원방문 두드림팀 운영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마음건강버스 △심리정서적 감정해소 공간(T.T zone) 조성 등을 운영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