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같은 식당 '중국산 조개 젓갈' 먹은 손님 19명 'A형 간염'

(부산) 최재호 기자입력 : 2019-07-24 20:29
환자들 6월 중순부터 7월초 같은 식당 이용한 뒤 15~22일 발병

A형 간염 예방 포스터.[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자료사진]

전국적으로 A형 간염 환자가 연이어 발병하고 있는 가운데 부산에서도 같은 음식점을 이용한 손님 19명이 A형 간염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지난 6월 중순부터 이달 초 사이 같은 식당을 이용한 손님 19명이 A형 간염에 걸린 사실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의 연관성이 파악된 것은 지난 22일께다. A형 간염 환자 발생 상황을 모니터링하던 부산시는 환자 5명의 행적을 추적하던 중 지난 6월 중순부터 이달 초까지 같은 음식점을 이용한 사실을 알아냈다. 이후 추가 조사에 나선 결과, 지난 15일부터 22일 사이에 손님 19명이 A형 간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형 간염은 잠복기가 길기 때문에 이후 확진 환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시는 해당 식당이 반찬으로 제공한 '중국산 조개 젓갈'을 발병 원인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 5월 경기도와 6월 서울에서 발생한 A형 간염도 중국산 조개 젓갈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다만 이들 지역에서 문제가 된 조개 젓갈과 부산 식당이 제공한 젓갈의 제조업체는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해당 식당은 영업을 지속하고 있다. 아직 집단 발병 원인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부산시가 영업 정지 등 행정조치를 내릴 수 없는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식당에서 중국산 조개 젓갈은 현재 손님들에게 제공되지 않고 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제조업체와 유통업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