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규백 "러시아, 의도적·계획적...영공 침범 의도 없다는 건 허언"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7-24 14:24
국회 국방위원회 안규백 위원장은 24일 러시아 정부가 의도를 갖고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은 아니라고 밝힌 것은 '허언'이라고 단언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합참으로부터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 긴급발진 사건 등에 관해 대면 보고를 받고 기자들과 만나 "울릉도까지 침입해 내려왔기 때문에 의도적이 아니었다는 것은 허언"이라고 반박했다.

이는 러시아 차석 무관이 국방부 정책기획관에게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가 의도를 갖지 않았다는 것을 한국 측이 믿어주길 바란다'고 전해왔다는 청와대 발표와 배치되는 내용이다.

안 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의도된, 계획된 중러의 합동 훈련이라고 보고 있다"며 "이는 어제 국방부에서 초치한 중러 무관들도 인정했던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중러의 군사훈련과 협력체계에 따른 시도가 아닌가 판단한다"며 "실수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