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車 기업 수출 지원 위해 독일 시험 인증 기업과 MOU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24 10:00
수입자동차 예비결함확인 검사 공동 수행
한국석유관리원이 23일 시험 인증 전문 글로벌 기업인 티유브이 라인란드 코리아와 국내 자동차 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 지원 및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티유브이 라인란드는 품질, 안전, 환경,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시험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1872년 설립된 글로벌 기업으로 독일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1987년 지사를 설립했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완성차의 유럽·한국 인증 획득 지원 △시험 시설 및 인증 인프라의 상호 협력 △자동차의 배출가스, 연비 및 출력 등 성능평가 분야 인증 및 시험 평가 △석유제품 및 석유대체연료의 시험평가 △기술공유를 위한 인적 교류 등을 약속했다.

석유관리원은 이번 협약으로 유럽을 비롯한 해외에 자동차나 자동차 부품을 수출하는 국내 기업들의 형식승인을 적극 지원해 수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입자동차 예비결함 확인검사를 두 전문기관이 공동 수행해 사후관리를 보다 철저히 함으로써 소비자 권익 보호는 물론 대기환경보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종한 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 소장은 "선진화된 시험 인증체계를 국내 관련 산업에 접목시켜 기술력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석유관리원은 2016년 영국 교통부 차량인증국으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지정받아 유럽으로 자동차와 엔진을 수출하는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환경부로부터 전 차종 제작자동차 배출가스 인증시험대행기관으로 확대·지정받는 등 국내외 전반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하종한 한국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 (왼쪽)이 23일 티유브이 라인란드 코리아 카스텐 리네만 대표(오른쪽)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석유관리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