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근로자 사고예방 VR로 교육…서울시, 콘텐츠 연말까지 개발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7-24 11:15
추락, 감전, 낙하, 협착, 충돌 등 안전사고 콘텐츠 12월까지 개발, 2020년 교육확대 외국인 근로자도 쉽게 이해, 재미있게 교육 가능, 짧은 시간동안 실감나게 재현 시 “안전교육의 전환점 될 것, 근로자의 안전한 일터 만들기 위해 교육 확대”

별내선 1공구


서울시는 건설근로자가 가상현실 속에서 안전사고를 건설현장과 동일하게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교육 콘텐츠를 직접 개발한다고 24일 밝혔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란 어떤 특정한 환경이나 상황을 컴퓨터로 만들어서,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이 마치 실제 주변 상황․환경과 상호작용을 하고 있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인간-컴퓨터 사이의 인터페이스를 말한다.

시는 별내선(1공구) 건설공사 현장근로자와 서부간선도로 건설공사 현장근로자를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가상현실(VR)교육을 시행한 결과, 기존 주입식 교육보다 몸으로 느끼고 체험하는 가상현실(VR) 교육이 효과적인 것을 알아냈다. 별내선(1공구) 현장근로자 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만족 83%(40명), 보통 17%(8명), 미흡 0%(0명)으로 VR교육의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시는 재해 없는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만족도가 놓은 가상현실(VR)교육을 확대 보급하기 위해 2019년 추경사업으로 개발 용역비 5억1000만 원을 확보해 서울시 공사현장에 맞는 가상현실(VR) 안전교육 콘텐츠 개발에 나섰다.

가상현실 안전교육 콘텐츠는 추락, 감전, 낙하, 협착, 충돌 등 안전사고가 많은 재해 분야 콘텐츠로 오는 12월까지 개발 예정이며, 2020년부터 현장근로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국내 근로자뿐만 아니라 외국인 근로자도 쉽게 이해하고 재미있게 안전체험 교육이 가능해 교육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현장을 감독하는 감독관, 감리단, 시공사도 짧은 시간동안 사고현장을 실감나게 재현하는 가상현실교육에 높은 기대를 하고 있다. 가상현실(VR) 체험은 짧게는 1분~2분, 길게는 5분 이상이 소요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