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日경제보복 페북 여론전 중단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7-23 14:06
주변인들에게 "日 경제보복 관련 글 더 올리지 않을것" 22일 이후 하루 넘게 '침묵'…정치권 비판 의식한 듯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강화 조치 이후 이어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여론전을 중단했다.

조 수석은 지난 22일 오전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무도(無道) 하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한 후, 하루가 지난 23일 현재까지 후속 게시물을 올리지 않고 있다.

앞서 조 수석은 지난 13일 '죽창가'를 소개하는 글을 올린 이후 10일 동안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총 43건 글을 올린 바 있다.

다만 22일 오전 글을 게시한 후 주변인들에게 '이 글을 마지막으로, 이제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서는 SNS 글을 쓰지 않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열흘간의 여론전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충분히 전달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21일 종료되고 스위스 제네바에서 23~24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가 열리는 만큼 정부의 여론전을 지켜보겠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조 수석의 페이스북 글이 오히려 정치권의 대립을 유발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이 같은 비판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대표적으로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수석의 '친일·반일' 프레임은 내년 총선에서 경제 실패와 외교안보 무능을 커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등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에 대한 야당 정치인들의 반발이 날로 격화하고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