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중동 리스크 여전...국제유가 상승 WTI 1.06%↑

이영노 기자입력 : 2019-07-23 04:32

[사진=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지난 주 이란이 영국 유조선을 억류했단 소식 이후 중동리스크가 지속되면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직전 거래일 대비 0.59달러(1.06%) 올라간 배럴당 56.22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 50분 현재 전장 대비 0.66달러(1.06%) 상승한 배럴당 63.1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주 이란 혁명수비대는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영국 유조선 1척을 억류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시장은 줄곧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리스크를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진 맥길리언 트래디션에너지 마켓리서치 담당 이사는 "중동리스크가 고조되면서, (글로벌 경기 침체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거란 우려가 상대적으로 줄어든 상태"라고 분석했다.

다만, 일각에선 이번에 부각된 중동 리스크는 우발적인 충돌에 따른 게 아닌 미리 계산된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

해리 칠링구리안 BNP파리바 원자재 시장 전략 대표는 "이란은 미국과 일종의 게임을 시도하려는 모습"이라며 "다만, 아직까진 미국이 (이란이 던진) 미끼를 물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비유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