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갯‧팅] 장마철 습기, 건조제품 하나로 ‘뽀송뽀송’

신보훈 기자입력 : 2019-07-22 15:48
보쉬, 여름철 필수템 의류건조기 눈길 리큅, 2019년형 풀 스테인리스 식품건조기 출시
여름 장마철, 꿉꿉한 습기가 일상화되면서 날씨와 상관없이 집안일을 할 수 있게 도와주거나 위생을 챙기는 가전기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예고 없이 찾아오는 스콜이 습도를 높이고, 기온은 30도를 넘겨 체력의 한계를 느끼기도 하는데, 가족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제조 제품 또한 눈길을 끈다.

22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장마철을 맞아 의류건조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 B2C 판매가 많은 삼성전자의 경우 7월 초 의류건조기 ‘그랑데’ 판매가 지난달 대비 45% 이상 늘었다. 빌트인 가전에 주로 공급되는 보쉬의 ‘에센셜 의류건조기’도 관련 문의가 늘고 있다. 지난 3월 출시한 신제품 ‘WTG86401RK’는 듀오트로닉(Duo Tronic) 센서 기술을 적용해 집 안 온도와 습도, 건조기 내부 온도 등을 측정한 후 환경에 최적화한 온도‧시간을 정해 작동시킨다.

이 제품은 음파공학적인 안티 바이브레이션(Anti-Vibration) 설계를 통한 저소음·저진동이 특징이다.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은 드럼 내부로 흡수하며, 가벼운 드럼 운동으로 회전 시 진동을 최소화한다. 또한, 유럽알레르기연구기관 ECARF(European Centre for Allergy Research Foundation) 기준에 따른 심사를 거쳐 친 알레르기 인증을 획득했다. 미세먼지, 황사, 꽃가루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 제거 능력을 평가받은 셈이다.

보쉬 관계자는 “최근 장마철로 흐리고 꿉꿉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의류건조기를 문의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보쉬에센셜 의류건조기 WTG86401RK.(사진=보쉬)]


리큅은 식재료의 위생성을 높인 2019년형 풀스텐 식품건조기 ‘LID-1904S’를 최근 출시했다. 내·외부부터 트레이까지 모두 스테인레스 재질로 만들어 위생적으로 식품 건조가 가능하고, 후면건조 방식으로 트레이의 위치를 바꿀 필요 없이 고르게 식재료를 건조한다. 온도는 40~90℃까지 조절하고, 시간은 0~15시간까지 설정할 수 있다.

체력이 부족해지는 여름철, 기력을 보충하기 위해 야채를 건조시켜 영양밥을 만들어 먹을 수 있고, 한과 영양 강정이나 생선을 건조한 장아찌 등을 조리 가능하다. 트레이 받침대의 위치 조절이 가능해 부피가 큰 식재료도 별다른 손질이 필요 없다.

리큅 관계자는 “식품건조기 수요가 가장 많은 계절은 가을부터 겨울인데, 영양밥을 만들 때 건조한 야채를 활용하는 등 지금부터 (판매량이 늘어나는) 시즌으로 볼 수 있다”며 “여름에는 묵은 건조해 묵밥이나 냉국으로 사용되며, 명란을 건조해 쪼득하게 먹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리큅 풀스텐 식품건조기 LID-1904S.(사진=리큅)]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