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늘어나지만…엔화 환전량엔 큰 변화 없다

류선우 수습기자입력 : 2019-07-20 08:00
한 시중은행 엔화 환전액, 작년보다 12억 정도 적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국내에서 일본 불매 운동 목소리가 커지고 있으나 엔화 환전량 변화는 아직까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4대 시중은행 중 하나인 A은행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지금까지 엔화 누적 환전실적(이달 1일~18일)은 3400만 달러로 지난달 같은 기간 환전실적인 3500만 달러 보다 100만 달러(약 12억원) 줄었다. 환전실적은 A은행에서 엔화를 사고 판 모든 거래액의 합산이다.
 
A은행 관계자는 "여행업계는 실적이 절반 이상 줄었다는데 우리는 판매실적만 봐선 아직 큰 변화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며 "다만 환전은 대개 여행시기보다 앞서 준비하기 때문에 불매 운동의 영향은 다음 달 정도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4대 시중은행 관계자는 "미미하지만 환전량 감소의 움직임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정확한 수치를 말할 순 없지만 여행객이 줄어듦에 따라 환전 또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는 환전실적이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 다수 나온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아직 시기가 일러 엔화 환전량 변화가 크지 않으나 불매 운동이 장기화되면서 효과가 점점 나타날 것이 분명하다"며 "불매 운동이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쳤는지는 세달 후 쯤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 불매 운동의 열기는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일본 여행 취소 '인증샷'을 다수 찾아볼 수 있다. 국내 최대 일본 여행 온라인 카페는 잠정 폐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