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방, '태풍 다나스 북상 만반의 대책 마련'

(경기)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7-19 16:59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도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형철)가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른 긴급구조대책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재난본부는 비상대응 추진 대책으로, 준비·대응단계로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준비단계에는 대응소방력 6968명, 기동장비 1618대, 수방장비 1238대를 갖추고 태풍 집중 예상지역에 인원·장비를 탄력적으로 보강 운영한다.

또 기상특보가 발효 시, 소방재난본부 상황대책반을 별도로 가동·운영하고, 경기도안전대책본부에 인력 지원을 하는 등 체계적인 대응을 하게 된다.

앞서 소방재난본부는 19일 소방청에서 주관하는 시·도별 소방본부장 영상회의를 통해 각 지역별 안전대책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 계획 등을 파악했다.

이형철 재난본부장은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지역 순찰과 신속한 긴급대응이 이뤄지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