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내주 '원포인트 국회' 제안…추경·정경두 해임안 처리요구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7-19 10:34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내주 원포인트 국회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월 임시국회에서 마무리 못 한 민생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일본 경제보복 철회 결의안,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위한 '원 포인트' 임시국회를 내주 중 여야 합의로 개최하자"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경제난으로 고통겪는 국민을 위해 국회에 계류된 민생법안을 하루빨리 통과시키는 것이 옳다. 국민 자존심이 걸린 일본 경제보복 철회 결의안이 정쟁으로 무산되는 것도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정부 추경안 역시 국회가 가부간 결정을 내리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법은 하나다. 중립을 지키던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어제 청와대 회동에서 한 발언이다"라며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은 여당이 양보해 국회 결정에 맡기고 야당은 민생법안, 추경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국회가 아무런 결과물을 내놓지 못하고 갈등과 분열을 한다면 일본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며 "공존의 정치를 위해 여야가 한발씩 양보하고 대화와 타협으로 염원하는 결과물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회의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