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정병국, ‘3R 드래프트’ 신화→길거리 ‘음란행위 상습범’ 추락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7-18 15:14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가드 정병국(35)이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프로농구에서 3라운드 드래프트 신화를 쓰며 코트를 누볐던 정병국은 이번 범행으로 자신의 선수 경력에 큰 흠집을 남겼다. 심지어 유사한 범행을 수차례 저지른 사실이 추가로 확인돼 충격이다.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사진=KBL 제공]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병국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한 여성 목격자의 112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를 정병국으로 특정하고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범행 후 정병국이 타고 도주한 차량 번호를 토대로 전날 오후 4시 10분께 전자랜드 홈구장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그를 체포했다.

정병국은 경찰에 체포될 당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전 술은 마시지 않았다. 죄송하다”고 진술했으나, 범행 동기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병국이 올해에만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행위를 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하고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전자랜드 구단은 이날 오후 상무와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었으나 정병국의 사건 보도가 나간 이후 경기를 취소했다.

정병국은 프로농구에서 ‘3라운드 드래프트 신화’를 이룬 베테랑 선수다. 인천 제물포고와 중앙대를 졸업한 정병국은 2007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이후 빼어난 슈팅 능력으로 3라운드 지명 선수로는 드물게 주전급 선수로 활약했다. 2016~2017시즌 식스맨상을 수상하는 등 전자랜드에서 알토란같은 역할을 해왔다.

신인 시절 주목 받지 못한 선수로 시작해 성실한 플레이로 꾸준히 코트를 누볐던 정병국은 은퇴를 얼마 남기지 않고 충격적인 범행 사실이 적발되면서 KBL에서 불명예 퇴출될 위기에 놓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