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한국-일본-미국 기상청 무엇을 믿어야 하나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7-18 00:00
미국 "태풍 다나스 서울을 관통할 것"
2019년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로인해 우리나라 기상청, 일본 기상청, 미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이동 경로를 예측했다.

우리나라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가 19일 오후 3시 서귀포 서남서쪽 280km 부근 해상을 지나, 21일 오후 3시 독도 동북동쪽 약 580km 부근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기상청과 미합동태풍경보센터는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 중심을 직격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가 21일에서 22일 사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측했다. 미합동태풍경보센터는 일본 기상청의 전망과 일치하며 태풍 다나스가 서울을 관통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중심기압 996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이 초속 18m에 이르는 소형급 태풍이다.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