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野, 안보 정쟁화 요구…어떤 경우에도 응하지 않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7-15 09:58
"추경 처리하지 않겠다는 본심 드러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방과 안보를 정쟁화하려는 요구에 어떤 경우에도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볼모로 한 국정발목잡기가 도를 넘었다. 북한 목선 국정조사와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위해 18~19일 본회의를 요구하는데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추경을 거부하겠다는 태세"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마침내 추경을 처리하지 않겠다는 본심이 드러난 것으로 판단되고 심히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정부에 대해 비판적인 태도를 견지하는 게 이익이 되고 자신들 세력 결집에 도움이 돼도 이래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2005년 이후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되거나 표결에 간 사례는 단 한 번도 없다"며 "17대 국회 이후엔 국방, 안보 사안의 국조 사례도 전무하다"고 했다.

이어 "지난 2012년 노크귀순 사건 때도 없었던 일"이라며 "국방장관 해임과 국정조사를 동시에 요구한 사례는 전례가 없었다"고 했다.

그는 "한국당은 국회를 또다시 꽉 막힌 불통정국으로 만드려고 한다"며 "민생 추경과 경제원탁토론회를 연계해놓고 이제와서 새롭게 북한 목선 국조와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앞세워 추경을 가로막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탄국회의 도구가 아니라면 즉시 지금 정쟁을 멈추고 19일 추경 처리에 대해 확실하게 답하라"고 했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정경두 국방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것이라 밝히며 미리 합의된 대로 오는 18일과 19일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발의 후 첫 본회의에 보고된 후 24시간 이후 72시간 내에 처리돼야 하기 때문에 두 차례의 본회의가 필요하다. 민주당은 앞서 합의는 무효라며 19일 하루 본회의를 열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로 손경식 경총 회장을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