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의원 선거 노려 韓 수출규제 했지만…아베 내각 지지율 ‘뚝뚝’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7-15 10:07
니혼게이자이 설문조사 결과, 56%→49%... 보름만에 7%p↓ 요미우리 6%p·아사히 3%p 각각 떨어져...하락세 '뚜렷' '한국 규제' 찬성 일본인 56'%...위안부 갈등 때보단 낮아
일본 아베 신조 내각의 지지율이 보름 만에 7%포인트나 떨어졌다.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한국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까지 단행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지만 전혀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지난 12~14일 18세 이상 유권자 2만6826명을 대상으로 자체 전화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조사 때의 56%보다 7%포인트나 낮은 것이다.

신문은 지지율 하락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이번 조사와 지난달 정례 조사 때와의 조사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단순 비교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매달 같은 기간 여론조사를 실시하는데, 이번 조사는 참의원 선거 여론 조사를 겸해 실시한 비정례적인 조사라는 것이다.

조사 방법이 다르다고는 하지만 직전 조사 때보다 지지율이 큰 폭으로 고꾸라진 것은 아베 내각이 연일 계속하고 있는 '한국 때리기'가 별다른 효과를 낳지 못했다는 방증이다.

실제 최근 실시한 다른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아사히신문이 13~14일 실시한 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42%를 기록해 지난달 22~23일 조사 때의 45%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요미우리신문이 12~14일 진행한 조사에서는 지지율이 45%로 나타났는데, 이 역시 지난달 4~5일에 비해 6%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참의원 선거 유세에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현지시간) 도쿄 인근 후나바시 거리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한편, 한국에 대한 아베 내각의 수출규제 단행과 관련해서는 절반 가량의 일본 국민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이 15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국민의 56%가 한국으로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강화를 타당하다고 생각했다. ‘타당하지 않다’는 응답은 21%에 그쳤다.

NHK 조사(5~7일)에서도 이번 조치가 '적절한 대응'이라는 응답이 45%를 기록했으며, '부적절한 대응'이라는 답은 9%, '어느 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반응이 37%였다.

TBS 계열 매체 JNN의 조사(6~7일)에서도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는 대답이 58%였으며,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24%였다. 

다만 자국의 입장을 지지하는 비율이 과거 다른 한·일 갈등 이슈 때에 비하면 높지 않은 편이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2015년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를 비판했을 때 NHK 여론조사(2018년 1월 6~8일)에서는 82%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었다.

올해 초 한·일간 '초계기 저공비행-레이더 조사' 갈등이 당시 마이니치신문의 설문(2019년 2월 2~3일)에서는 64%의 일본 국민이 정부의 대응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