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한-방글라데시 비즈니스포럼’ 개최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7-15 06:00
이낙연 총리, 방글라데시 산업부 장관 등 양국 정부인사·기업인 250여명 참석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14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방글라데시상공회의소연합회와 공동으로 ‘한-방글라데시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오늘의 교류협력, 내일의 상생번영’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방글라데시 산업부 누룰 마지드 마흐무드 후마윤 장관을 비롯해 양국 정부 및 유관기관 인사, 기업인 등 250여 명이 참가했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최근 방글라데시의 제조업 투자와 서비스업 활황에 힘입어 식품가공, 프랜차이즈, 제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합작 투자가 활발하다”면서 “경제, 문화, 사람 등 다방면의 교류와 융합을 통해 양국간 협력을 다지고 상생번영의 내일을 맞이하자”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는 기조연설에서 “양국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기존의 섬유, 의류 분야 협력뿐만 아니라 한국이 강점을 가진 반도체,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등 첨단산업까지 협력분야를 넓혀가야 한다”며 “우리 정부와 기업은 앞으로도 방글라데시 발전과 도약의 동반자로서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신남방정책과 양국 투자협력 방안 및 비전, 건설·통신 분야 협력 성공사례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무역협회는 포럼이 진행되는 동안 방글라데시상의연합회와 ‘양국 무역·투자분야 정보교환 및 경제사절단 교류 등 민간차원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포럼에는 한국에서 이낙연 총리와 포럼을 주관한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외교부 이태호 2차관, 코트라 권평오 사장, 산업부 강명수 무역위원회 상임위원 등 정부 관계자와 삼성전자, SK브로드밴드, KT, 한화, GS글로벌 등 68개 기업 및 기관에서 150여 명이 참가했다.

방글라데시에서는 산업부 누룰 마지드 마흐무드 후마윤 장관, 상무부 띠푸 문쉬 장관, 살만 라흐만 총리 산업투자보좌관, 방글라데시상의연합회 쉐이크 파즐레 파힘 회장 등 정부 관계자와 방글라데시 최대 민자발전 사업자인 서밋파워인터내셔널의 무하마드 아지즈 칸 회장, 인도 에이쳐모터스 독점 딜러 러너오토모빌의 하피주르 라흐만 칸 회장, 의류 대기업 라빕그룹 살라후딘 알람기르 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한-미 AutoTech Connect 2019 Byton, Rivian, SERES 등 전기차 기술선도 기업, Nvidia, Google, Phantom AI 등 자율주행 혁신기업, GM 등 완성차 및 Tier 1 부품사, Autotech Ventures, GE Ventures 등 모빌리티 전문 벤처캐피탈이 방한 엔비디아 대니샤피로 모빌리티 부문장(아우디 출신?), AIKAR 테크놀러지 토니 니(사장), ,NEXAR 한국무역협회는 14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방글라데시상공회의소연합회(FBCCI)와 공동으로 ‘한-방글라데시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무역협회는 방글라데시상공회의소연합회와 ‘양국 무역·투자분야 정보교환 및 경제사절단 교류 등 민간차원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띠푸 문쉬 방글라데시 상무부 장관(맨앞줄 왼쪽부터), 성기학 영원무역 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누룰 마지드 마흐무드 후마윤 방글라데시 산업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쉐이크 파즐레 파힘 FBCCI 회장, 엠디 래자울 까림 래즈누 FBCCI 부회장, 모하마드 아느와르 사닷 FBCCI 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