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發 경제보복'에 우리 국민 日 호감도 28년 만에 '최저치'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7-13 00:00
[한국갤럽] 日 호감도 12%로 뚝…1991년 38%의 1/3 수준
일본에 대한 우리 국민의 호감도가 2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 (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전격 단행한 '대한(對韓) 수출 규제'에 따른 반감으로 분석된다.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한·일 간 분쟁에서 한국보다는 '일본에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 참여 의향은 70%에 근접했다.

12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12%만이 '일본에 호감이 간다'고 밝혔다. 이는 1991년(38%)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12일 서울 하나로마트 창동점 주류 매대에 일본산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물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일본에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응답은 77%에 달했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한·일 월드컵 공동 개최 이듬해인 2003년 35%를 기록했다. 일본 시마네현 '독도의 날' 제정 조례안이 통과된 2005년에는 20%로, 다시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11년 일본 대지진 발생 직후에는 41%를 기록했다. 이는 '한국갤럽'이 조사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하지만 2015년 광복 70주년 3·1절 직전 조사에서는 일본 호감도가 17%까지 떨어졌다. 일본 호감도가 20% 아래로 하락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일본 호감도가 더욱 하락함에 따라 조만간 '한 자릿수'를 기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최근 한·일 간 분쟁의 책임을 묻자, 응답자의 61%가 '일본 정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17%만이 '한국 정부의 책임'이라고 답했다.
 

12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 조사 결과, 우리 국민의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2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갤럽 ]


계층별 데이터에서 자유한국당 지지층만이 '일본 정부 책임'(33%)보다 '한국 정부 책임'(40%)이라고 말했다.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의 참여 의사와 관련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7%가 '있다', 27%는 '없다'고 각각 밝혔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일본 사람에 대해서는 '호감 간다'(41%)와 '호감 가지 않는다'(43%)가 팽팽히 맞섰다.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임의전화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뒤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12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공개한 한·일 분쟁 책임론 조사 결과. [사진=한국갤럽 제공 ]

 

12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공개한 일본산 불매운동 참여 의향 조사 결과. [사진=한국갤럽 제공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