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8590원...편의점 점주들 “우린 결국 파산할 것”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7-12 14:40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가중된 부담 더해져...우리 최저생활 돌봐달라"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실에서 회의 마친 이남신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소장(오른쪽 부터),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 류기정 경총 전무 등 위원들이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 최저임금을 8590원으로 결정했다.[사진=연합뉴스]


최저임금 인상 소식에 소상공인과 편의점 업계가 시름에 빠졌다. 최근 2년간 최저임금이 30% 가까이 올라 편의점주들이 폐업 등의 피해를 겪고 있기 때문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9% 오른 8590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2010년 적용 최저임금(전년 대비 2.8% 인상) 이래 10년 만에 가장 낮은 인상률이다.

특히 올해 인상률(10.9%)과 비교하면 8%포인트(p) 낮은 수치지만, 편의점 업계가 체감하는 온도는 달랐다.

GS25 가맹점주협의회, CU 가맹점주협의회, 세븐일레븐 경영주협의회, 이마트24 경영주협의회 등 각사 협의회로 구성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하향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의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가중된 부담이 크다는 것이다.

협회는 “최근 2년간 30%에 가까운 최저임금 인상의 결과로 많은 편의점주들이 사업을 접고 노동시간을 늘려 기본적인 삶을 포기하고 최소한의 연명을 해왔다”며 “내년 최저임금을 4.2%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협회는 “그동안 최저임금을 준수하기 위해 (우리는) 밤을 지새며 법을 준수해 왔다. 범법자가 되지 않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했으나, 결국 파산자와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었다”며 “이제 편의점주를 포함한 자영업자들의 삶과 최저생활을 돌아봐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