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올해 라면·간편식 성장 기대” [키움증권]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7-12 08:20
키움증권은 12일 오뚜기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7만원을 유지했다. 올해 라면과 간편식의 성장을 바탕으로 수익성 개선이 예상된다는 판단에서다.

2분기 오뚜기의 영업이익은 48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7% 늘 것으로 보인다. 라면 등 주요 품목들의 판촉비와 광고선전비가 줄었고, 상미식품지주, 풍림피엔피지주, 오뚜기제유 등을 자회사로 편입해 수익성이 개선되 것으로 보인다.

회사 제품의 시장 점유율 흐름도 좋다. 박상준 연구원은 “라면 카테고리는 판촉 행사 축소와 신제품 공세에도 불구하고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회사는 라면과 간편식의 꾸준한 성장이 기대된다. 산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라면 점유율 1위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또 간편식 시장에선 경쟁사의 판촉비 절감활동으로 인해 회사가 수혜를 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 연구원은 “꾸준한 성장을 바탕으로 영업이익률이 10%에 도달할 것”이라며 “가격경쟁력과 다각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매출과 이익 모두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