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2.9% 오른 8590원...경영계 "아쉽지만 불가피한 선택"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7-12 08:03
2020년도 최저임금이 2.9% 오른 8590원으로 결정된 것을 두고 경영계에서는 동결에 이르지 못해 아쉽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은 12일 최저임금 인상률이 2.87%로 결정된 후 이 같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내년도 인상률은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라면서도 "금융위기와 필적할 정도로 어려운 현재 경제상황과 최근 2년간 급격하게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이 절실히 기대한 최소한 수준인 '동결'에 이르지 못한 것은 아쉬운 결과"라고 평가했다.

앞서 경영계는 2020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을 -4.2%로 제시했다.

이들은 "사용자위원들이 2.87% 안을 제시한 것은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인상될 경우 초래할 각종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결정이 경제활력을 제고하고 중소영세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줄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저임금위원회는 조만간 설치될 제도개선전문위원회에서 업종과 규모별 구분적용을 최우선으로 해서 최저임금 산정기준 시간 수 합리화 등을 심도있게 논의해서 2021년도 최저임금은 합리적으로 개선된 제도에서 심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년 적용 최저임금이 8590원으로 결정된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실에서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